언론보도

언론보도
인쇄
이전 목록 다음

전국성인문해학습자 백일장…영동군, 최우수 등 23명 수상[관련보도 1건 포함]

등록일 : 18-07-09 14:00

조회 : 1,655

‘인정 받은’ 만학도들…“공부한 보람 있네요”

 

8b7a06ca419064b4ae9237c553fd5741_1531185

(㈔한국문해교육협회가 주최한 '제14회 전국 성인문해학습자 백일장 대회'에서 영동군의 문해학습자들이 두각을 나타내며, 다수가 입상했다. 영동군 제공)

㈔한국문해교육협회가 주최한 '제14회 전국 성인문해학습자 백일장 대회'에서 영동군의 문해학습자들이 두각을 나타내며, 다수가 입상했다.

이번 대회에서 영동군은 영예의 최우수상 1명을 비롯해 장려상 6명, 늘배움상 16명 등 총 23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비문해·저학력 성인들에게 교육기회를 제공, 생활능력 향상과 사회활동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2016년부터 집중 추진 중인 영동군의 성인문해교육이 알찬 결실을 맺은 것이다.

 

 

대회는 문해학습을 통해서 자신의 생각과 생활이 변화된 점을 전하는 글을 주제로, 문해학습을 통해 보람된 내용과 희망을 전하는 글쓰기를 겨뤘다.
 

전국에서 총 6523점의 많은 작품이 접수될 정도로 열기가 뜨거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모 결과, 전국 최고인 1등 수상의 주인공은 곡촌 문해학습장 박정임(72) 씨에게 돌아갔다.

진심과 정성, 열정을 가득 담은 글쓰기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움직여,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현재 박 씨는 친구들과 어울려 삶의 새로운 활력을 얻으며, 미처 이루지 못한 배움의 재미에 푹 빠져있다.

박 씨는 "배우지 못한 나의 과거를 자식과 며느리에게 들키고 싶지 않아 불편한 눈으로 돋보기를 두개씩 가지고 다니며 공부한 보람을 느낀다"며 "수상의 기쁨과 함께 앞으로도 더 열심히 공부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려상에는 용암 문해학습장 장시녀(75), 범화 문해학습장 박점순(86), 곡촌 문해학습장 한정선(79), 호탄 문해학습장 전경옥(73), 용화면 한글교실 민영래(82), 장애인복지관 김우진(35) 씨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외에도 녹록치 않은 실력으로 16명의 문해학습자가 늘배움상을 수상했다.

영동군은 지난해 체험수기 대회에서 '우수상'을 비롯한 3명 수상에 이어, 이번 편지쓰기 대회에서는 23명이 대거 입상을 해 의미를 더했다. 군은 배움의 기회를 놓친 지역노인들을 위해 비문해율 0%를 위해 성인문해교육 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한글 공부에서 더 나아가 초등 학력 취득 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평생 자식들 뒷바라지 하느라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배움의 한을 못 푼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문해교육 사업을 추진해 어르신들의 삶이 조금 더 행복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손동균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언론보도 목록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SITE MAP

팀뷰어 설치파일 다운받기